증권 관리에 대해 자주 묻는 질문에 대한 7가지 답변

전방위 구조조정을 마친 (주)두산이 공모 회사채를 최대 100억원 어치 발행한다. 만기 도래하는 채권을 갚고 운영 금액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25일 투자은행(IB) 업계의 말에 따르면 두산은 이달 말 회사채를 공급하기 위해 22일 기관 대상 수요예측에 나선다. 모집액은 800억원, 만기는 5년이다. 두산은 투자자들에게 연 4.1~5.4% 수준의 희망 금리를 제시할 계획이다. KB증권과 우리나라투자증권, 키움증권이 대표 주관사로 참여했다.

image

두산은 이번 비용을 만기 회사채 상환에 사용할 방침이다. 내달 12일 1년 전 발행한 530억원 어치의 회사채 만기가 돌아온다. 일부 자본은 운영비로도 쓰일 것으로 보인다. 올들어 두산이 공모 회사채를 공급하는 것은 요번이 처음이다. 코로나 여파로 시장이 냉각된 작년엔 산업은행 조력을 받아 사채 발행에 나서기도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스톡옵션 했다.

두산은 이번 수요예측으로 금리 자본을 절감하길 기대하고 있다. 하이일드펀드를 굴리는 자산운용사들의 대기 수요가 높기 때문이다. 하이일드펀드는 전체 자산의 48% 이상을 BBB+등급 이하 채권, 코넥스 주식에 투자할 경우 공모주 배정물량의 9%를 우선배정 받는다. 카카오뱅크·페이와 크래프톤, 일진하이솔루스 등 대어급 업체가 상장을 앞두고 있어 하이일드채권 편입 수요도 덩달아 올라간 것이다. 연초 잠시 뒤 두산인프라코어와 DB캐피탈, 한진칼 등 BBB급 업체들이 회사채 청약에서 모집액 이상의 주문을 확보해온 것도 이 때문이다.

시장 지인은 '하이일드채권 큰 손으로 분류되는 운용사, 자문사들이 물량을 받기 위해 금리를 공격적(하단보다 낮게)으로 써내는 분위기'라며 '두산 역시 구조조정 불확실성이 상당 부분 해소된 만큼 청약에서 모집액 이상의 수요를 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은 중공업, 밥캣, 건설, 큐벡스 등의 자기업을 거느린 그룹 최상위 지배회사다. 채권단과 약속한 구조조정을 일괄되게 이행하며 재무구조를 개선시켜 왔다. 지난 8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기업의 부채분포는 94.3%, 순차입금의존도는 28%다. 올 하반기 사업차량부문 매각을 종료한 바로 이후엔 유동성도 제고될 예정이다. 4분기 기준 두산은 약 3400억원 규모의 현금성자산(초장기금융제품 함유)을 보유하고 있다.

오늘날 두산의 장기 신용도는 투자적격 등급 10단계 중 아홉 번 째에 해당하는 스타트업 주식 관리 'BBB0’다. 전년 말 대한민국신용평가와 NICE신용평가는 두산의 등급 예상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조정했다. 최근 두산의 구조조정 행보를 효과적으로 평가해온 것이다. 반면 우리나라기업평가는 기업의 등급 예상에 여전히 '부정적'이란 딱지를 남겨뒀다.

다른 시장 직원은 '하이일드펀드 수요 뿐 아니라 금리 메리트를 보고 청약을 준비하는 증권사 리테일 수요도 적지 않다'며 '회사 입장에선 운영비용 조달 자본을 낮출 확률이 높은 상태'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